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세계적으로 ‘3차 대유행’ 중인 가운데도 싱가포르에서는 최근 확진자가 거의 나오고 있지 않다.

그럼에도 아시아에서 가장 먼저 전 국민에게 접종할 백신을 확보했다.

싱가포르는 오는 28일부터 사회적 거리두기도 다소 완화하며 빠르게 일상으로 돌아갈 준비를 하고 있다.

방역에만 집중하면서 백신 확보가 늦어진 한국 정부와는 대조적이다.

21일 외신 등에 따르면 싱가포르는 지난 14일 아시아 국가 중 가장 먼저 화이자 백신을 승인했다.

이에 따라 연내 접종을 시작한다는 방침이다.

리셰룽(68) 싱가포르 총리는 이날 대국민 담화에서 “내년 3분기(7~9월)까지 모든 사람에게 충분한 백신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모든 국민과 장기 거주자에게 백신이 무료로 제공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백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는 싱가포르의 코로나 상황은 매우 양호한편이다.

한국에서도 매일 신규 확진자가 1000명 안팎으로 나오고 일본 역시 2000명선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지난 20일 싱가포르의 신규 확진자는 19명에 불과했다. 이들도 모두 해외 유입 사례라 지역 발생은 ‘0’이다.파워볼게임

하지만 싱가포르는 백신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화이자 백신을 확보한데 이어 미국 모더나와 중국 시노백이 개발한 백신을 포함, 여러 백신 후보에 대해 선구매 계약을 체결하고 계약금도 조기 지불한 상태다.

이를 위해 10억싱가포르달러(약 8180억원)라는 적지 않은 자금을 투입했다.

리 총리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부터 정부는 무대 뒤에서 조용히 백신을 확보하기 위해 노력했다”며 “여러 제약사들과 임상시험 및 연구를 할 수 있도록 계약했고, 일부는 싱가포르 내에서 생산할 수 있도록 했다”고 설명했다.

그렇다면 코로나19 확산 초기 K방역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한국은 어떤가?

최근 닷새 연속 1000명 이상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한국은 여전히 백신 확보에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내년 2~3월 노인, 의료인 등 필수 접종 인원을 대상으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부터 접종한다는 방침이지만, 이 백신의 구체적 도입 시기조차 정해지지 않았다.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국내 도입 여부도 여전히 불투명하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전날 ‘KBS 일요진단’에서 다른 나라에 비해 코로나19 백신 확보가 늦어진 이유에 대해 “정부가 백신 도입 논의를 시작할 당시 확진자 수가 적었기 때문에 백신 의존도를 높일 생각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7월만해도 하루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에 그쳤던 만큼 급하지 않았다는 취지다.

싱가포르 총리의 발언과는 대조가 되는 대목이다.

[이상규 매경닷컴 기자 boyondal@mkinternet.com]이슈 ·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

[뉴스엔 이해정 기자]

동물음악대 멤버 펭수, 김태우, 박진주가 JTBC ‘아는 형님’에 뜬다.

12월 21일 뉴스엔 취재에 따르면 동물음악대 한 측근은 “동물음악대 펭수, 김태우, 박진주가 오는 26일 ‘아는 형님’ 게스트로 출연한다”고 전했다.

동물음악대는 록단장(윤상)이 프로듀싱하고, 김이나와 펭수, 소울곰(김태우), 고막여우(박진주)가 참여한 팀이다. 동물음악대는 최근 캐롤 ‘크리스마스 리턴즈’을 발매해 큰 사랑을 받고 있다.

사랑스러운 매력의 동물음악대가 형님들과 어떤 케미스트리를 보여줄 지 기대된다.

(사진=박진주 인스타그램)

뉴스엔 이해정 haejung@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확대 사진 보기[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손흥민이 2경기 연속골과 토트넘 100호골 도전에 실패했다. 이타적인 플레이가 오히려 아쉬웠다.

토트넘 홋스퍼는 20일 오후 11시 15분(이하 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레스터 시티와의 2020-2021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홈경기에서 0-2로 패했다.

이로써 토트넘은 2연패 수렁에 빠졌고, 7승4무3패를 기록하며 4위로 추락했다. 21일 맨유전 결과에 따라 5위까지 떨어질 위기에 처했다. 반면, 승점 3점을 추가한 레스터시티는 9승5패 승점 27점을 기록, 토트넘과 에버튼을 제치고 2위에 올랐다.

이날 손흥민은 케인, 로셀소, 은돔벨레와 함께 공격진을 구성하며 레스터를 위협했다. 초반 프리킥 찬스 2개를 가져오며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기도 했다.

하지만 결정적인 순간 손흥민의 판단이 아쉬웠다. 슈팅 찬스가 왔지만 손흥민은 슈팅보다 패스를 택하면서 이타적인 플레이를 펼쳤다.

전반 31분 역습상황에서 박스 왼쪽 빈 공간에서 공을 이어 받은 손흥민은 슈팅 대신 반대쪽 은돔벨레를 보고 패스하다 기회가 무산됐고, 전반 추가시간 역습상황에서도 드리블 찬스에서 손흥민은 드리블 대신 백패스를 택했으나 부정확하게 흘러가 기회가 무산됐다.파워볼게임

베일과 모우라가 모두 투입된 후반에는 기회를 더 받지 못했다. 후반 25분 코너킥 상황에서때려낸 회심의 슈팅이 골키퍼 슈마이켈의 선방에 막힌 것이 아쉬웠다. 이후에는 부정확한 패스와 아쉬운 터치로 더 이상의 기회가 만들어지지 않았다.

결국 이날 손흥민은 슈팅 2개를 때려내는 데 그쳤다. 경기 후 ‘후스코어드닷컴’으로부터 6.3점의 무난한 평점을 받았다. 반대로 인상적이지는 않았다는 평가였다. 이타적인 플레이가 다소 아쉬웠던 손흥민이었다.

한국아이닷컴 인기기사ㆍ엄정화, 가릴 곳 겨우 가린 아찔 노출 의상… 섹시 복근+압도적 볼륨감치어리더 김해리, 시선 압도하는 볼륨 몸매…아찔한 각선미트와이스 나연, 순백 어깨 라인 드러낸 채 ‘아찔 요정미’‘푸스카스상’ 손흥민 “정말 멋진 골, 경기 끝난 후에야 느꼈어”이하이, 아찔 쇄골라인 노출로 볼륨 몸매 인증

[ⓒ 한국미디어네트워크(www.hankooki.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스포츠한국 윤승재 기자 upcoming@sportshankook.co.kr
기사 이미지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현주엽이 김기태 감독의 영상을 보며 자신을 되돌아봤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천하장사 장성우의 모교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성우가 다녔던 구미중학교를 방문한 김기태 감독은 “혹시 그런 거 있냐. 학교니까 그런 거 볼 수 있겠네. 생활기록부나 이런 거”라고 말했다.

이 모습을 VCR로 보고 있던 현주엽이 “해도 해도 너무하네”라고 했고, 김숙이 “저 정도는 아니죠. 현 감독님은 가정방문 정도만 하신다”고 밝혔다.

이에 김기태가 “감독님이 가정방문 하는 게 더 안 좋은 것”이라고 하자 김숙이 “가정방문은 먹을 게 나온다”고 설명했다.

가만히 사람들의 대화를 듣고 있던 현주엽이 “나도 쓰레기구나”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웃게 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캡처]

기사 이미지

[마이데일리 = 김미리 기자] 현주엽이 김기태 감독의 영상을 보며 자신을 되돌아봤다.

20일 방송된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천하장사 장성우의 모교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장성우가 다녔던 구미중학교를 방문한 김기태 감독은 “혹시 그런 거 있냐. 학교니까 그런 거 볼 수 있겠네. 생활기록부나 이런 거”라고 말했다.파워볼게임

이 모습을 VCR로 보고 있던 현주엽이 “해도 해도 너무하네”라고 했고, 김숙이 “저 정도는 아니죠. 현 감독님은 가정방문 정도만 하신다”고 밝혔다.

이에 김기태가 “감독님이 가정방문 하는 게 더 안 좋은 것”이라고 하자 김숙이 “가정방문은 먹을 게 나온다”고 설명했다.

가만히 사람들의 대화를 듣고 있던 현주엽이 “나도 쓰레기구나”라고 말해 출연진들을 웃게 했다.

[사진 = KBS 2TV 방송 캡처]

Post our comment